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고난 속에 숨겨진 의미
오성민  (Homepage) 2006-03-21 12:59:12, 조회 : 1,680, 추천 : 224

고난 속에 숨겨진 의미




빅터 프랭클(Viktor Frankl)은 아우슈비츠의 경험을 통해 삶의 의미를 일깨운 세계적인 정신의학자입니다. 그는 수용소에서 아내와 부모 형제가 눈앞에서 죽어가는 상황에서도 정신이 돌지 않았습니다. 희망을 잃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는 말했습니다. “나는 어떤 상황에서도 그것이 최악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프랭클은 절망적 환경이 절망적 마음을 낳지 않도록 삶의 의미를 찾아 모든 순간을 감동하며 살기로 선택했습니다. 그는 깨진 유리 조각으로 수시로 면도를 했고, 떠오르는 햇살과 황혼의 아름다움에 감동했습니다. 또한 동료의 콧노래, 한 줄기 바람, 먼지 하나, 풀잎 하나, 수용소 입구에 핀 들꽃 하나에도 의미를 두고 감동하면서 삶의 이유를 발견했습니다. 삶의 이유를 찾으면 어떤 고통도 이겨낼 수 있습니다.

프랭클에게 또 하나의 희망의 원천은 유머였습니다. 지옥의 수용소에서 남은 것이라곤 ‘절망적 환경에 대한 반응과 선택의 자유’뿐이었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환경을 초월한 몇몇 영적 거인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에게 있었던 것은 바로 유머였습니다. 그는 말했습니다. “유머는 자기보존을 위한 투쟁에서 소중한 무기였습니다. 단 몇 초의 유머가 우리에게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과 능력을 주었습니다.”

어느 날, 그는 감방에 홀로 발가벗겨진 채로 있을 때 ‘인간이 가진 최후의 자유’를 자각했습니다. 그의 육신은 철저히 통제 당했지만 그의 내면은 “수용소의 비참한 환경에 영향을 받을 것인가?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인가?”를 스스로 주도하는 자유인이 된 것입니다. 프랭클은 말합니다. “인간에게 주어진 최후의 자유는 주어진 환경 가운데 자기 태도를 선택하는 자유입니다. 그 선택이 그 사람의 미래를 결정합니다.”

세상이 어두워도 마음은 어두워지지 않고, 불황의 골이 깊어도 마음의 골은 깊어지지 않는 ‘주도성’은 성공의 최대 요인입니다. ‘시달리며 사는 인생’보다 ‘시도하며 사는 인생’이 아름답습니다. 절망보다 희망을 선택할 자유가 있다는 것으로도 인생의 의미는 있습니다. 의미를 찾으면 삶도 찾게 되고, 의미를 잃으면 삶도 잃게 됩니다. 의미를 간직하면 기억된 인생이 되고, 의미를 간과하면 잊혀진 인생이 됩니다.

모든 삶은 의미가 있습니다. 의미를 찾으려는 의지를 가질 때 의미 있는 삶은 주어집니다. ‘복지’보다 ‘의미’가 중요합니다. 일의 의미를 찾으면 문제 해결의 길도 찾게 되고, 그 순간 적대적 에너지는 창조적 에너지로 변합니다. 고난 속에서 삶의 의미를 발견하고 감동하면 더 감동적인 일이 생깁니다.

고난은 인생 안에 담긴 실존적인 것입니다. 고난을 피하려는 것은 인생자체를 거부하는 것입니다. 고난을 피하려고 하면 인생의 의미도 사라지게 됩니다. 고난을 실존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그 고난 속에 숨겨진 의미를 발견할 때 삶의 고통이 완치될 수는 없어도 완화될 수는 있습니다. (060321)

ⓒ 이한규 http://www.john316.or.kr


이글을 읽으면서 군입대 시절이 떠올랐습니다. 빅터 프랭클린의 상황처럼 절망적인 상황을 아니었지만 처음 그런 집단에 들어가 인간이하의 취급을 받으며 지냈던 시절 저는 일기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조그만 메모지에 일기를 틈틈히 쓰면서 훈련하면서 산에 쌓인 낙엽의 포근함을 느낄 수 있었고, 산속으로 비추는 태양의 따뜻한 한줄기 빛의 고귀함을 느꼈었고 가을바람에 내 온몸이 산산이 부서져 함께 날아가고픈 맘도 알게 되었고, 깜깜한 밤 들리는 개구리 울음소리도 작지 않은 의미를 부여했었습니다.

그것이 저를 군대를 무사히 다녀오게 한 힘이였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군복무라는 것이 24개월이라는 희망을 품었던 것이지요.
하물며 프랭클린의 경우에는 기약없이 생명이 죽어가는 상황에서 견뎠다는 것에서 희망이 얼마나 위대한 정신적 산물인지 알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은 어떤 희망을 가지고 살아가십니까?

행복한 한 주를 보내세요.

꿈꾸는 간디 오성민

* KNLPA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3-12 16:31)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